할닉넴이업따
10분 전
24.07.18 08:17 -00:00
11 °C
제 최고의 선택은 뭐니뭐니 해도 타코야끼죠타코야끼는 일종의 문어 + 빵 을 보고 타코야끼라 합니다첫 맛을 볼때는 잊을 수 없는 맛이 였습니다한번 맛보고 감격을 받아 감격의 눈물이 바다처럼 쏟아졌습니다..지금은 배달로도 쉽게 먹을 수 있지만 예전엔 빨간 봉고차가 지나가면 얼마나 가슴이 졸였는지 모릅니다 ㅎㅎ전 갠적으로 치즈, 파 넣은 타코야끼를 좋아하는데 불닭이랑 같이 먹으면 맛은 10000000배!!!!타코야끼 노래도 한번 들어보시죵 🐙
S1720776804245211
15분 전
24.07.18 08:13 -00:00
212 °C
분명 무기를 차고 있는데맨손으로 화살 쏘고 있습니다.
S1719197652174511
13분 전
24.07.18 08:14 -00:00
이게 그건가 착한사람 눈에만 보이는 그거
정우랑
29분 전
24.07.18 07:58 -00:00
210 °C
급 꼴받네 진짜 유저가 게임할라고 시간맞춰서 기다리고 하루이틀도 아니고 이게 정상이냐 진짜?????
하다블리
28분 전
24.07.18 07:59 -00:00
오늘건 임시라고 적고 정기점검이라고 보는게 맞는거 아님?ㅋㅋ
7497203_TR
29분 전
24.07.18 07:59 -00:00
저녁에도 점검 할지도
S1719200956289911
33분 전
24.07.18 07:55 -00:00
250 °C
[연장 점검] [7월 18일] 연장 점검 공지 안내 (6시30시-> 7시30분) 
5184882
31분 전
24.07.18 07:56 -00:00
아~~ 그래요~~
사쿠라미코35p
36분 전
24.07.18 07:51 -00:00
761 °C
전부터 방구석에서 ㅈ문가 평론가마냥여기서 로드나인 어쩌고 평가들 하는케도-우편에 희귀 장신구 강화석 몇 개만 던져줘도 바로 평론 갓겜 갓겜 바뀌면서 뭘 평가하고 평론을 하느녜- 오마에
S1719808833703012
32분 전
24.07.18 07:55 -00:00
응 오타쿠 들어가~
S1720702577813411
33분 전
24.07.18 07:54 -00:00
게임은 안하고 글 쓰는게 더 재밋는 부류들...거기에 반응글 달리면 변태마냥 좋아하는... 
162416893
38분 전
24.07.18 07:49 -00:00
350 °C
근 접 패 치 
S1719808833703012
35분 전
24.07.18 07:53 -00:00
근접이 선공들 몸빵해줘야 원거리형님들 편하게 퀘한다ㅎㅎㅎ  참고로 나도 방패다ㅠ 탱도안되 딜도안되~
S1719198662649311
36분 전
24.07.18 07:51 -00:00
진심 근거리들은 버렸나봄 ㅋㅋㅋㅋㅋㅋ
양이와얀이
42분 전
24.07.18 07:46 -00:00
462 °C
설마 이씬?
S1721068791068712
40분 전
24.07.18 07:48 -00:00
믿음을 가지세요
S1720585044775911
41분 전
24.07.18 07:46 -00:00
오픈은 하겠지만 새로운 버그 터져서 바로 2시간 점검 예상
860519
1시간 전
24.07.18 07:37 -00:00
850 °C
근거리 보스가 마법같은 스킬(장판등)을 쓰면 이건 근거리피해 인가요? 마법피해 인가요??
S1719198019573911
45분 전
24.07.18 07:43 -00:00
마법피해 입니다마법은 근거리 원거리가 아닙니다 말 그대로 마법 입니다
140161420
46분 전
24.07.18 07:42 -00:00
너 활로 가깝이 가서 패면 그게 근접딜이냐?
뽀뽀깅
1시간 전
24.07.18 07:34 -00:00
300 °C
최우선 적용이라고 적혀있어서 컨맛좀 기대했는데 이번 패치노트에는 내용이없어서용..
21203776
1시간 전
24.07.18 07:41 -00:00
이게 젤 중요한 패치인데 이걸 안해줘 이번에? 해준다고 첫줄에 적어두고?
예능만봄
1시간 전
24.07.18 07:37 -00:00
오늘은 임시점검이고 정기점검때 큰것들 업데이트 될꺼에요
OFFICIAL이벤트매니저
1시간 전
24.07.18 07:00 -00:00
241 °C
안녕하세요. 이벤트 매니저입니다.스토브의 여름 시즈널 프로모션 🌊쿨스타: 쿨썸머 스토브 페스타🌊가 시작되었습니다!이번 여름도 스토브와 함께 COOL~하게 즐길 준비되셨나요~?그럼, 밸런스 게임 이벤트의 참여 방법을 안내해드리겠습니다.1) 이벤트 참여 기간7/18(목) 16:00 ~ 7/31(수) 23:59 2) 이벤트 참여 방법① 쿨스타 프로모션의 밸런스 게임 4종 문항과 선택지 확인! 🔍👉스토브 쿨스타 프로모션 바로가기②  밸런스 게임에서 고른 4개의 선택지를 스토브 라운지 #쿨썸머밸런스게임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하면 완료! 😎     ㄴ꿀Tip: 밸런스 게임 외에도 나만의 여름나기 비법을 함께 공유하면 당첨 확률 UP~!🙌👉스토브 라운지 바로가기3) 이벤트 참여 혜택쿨스타 '밸런스 게임' 이벤트 참여자 대상 (5명 추첨)🎁스토브 50,000원 할인쿠폰 ※스토브 50,000원 할인쿠폰은 '1천원 중복할인 쿠폰 50장'으로 지급되며, 여러장 중복 사용이 가능합니다.4) 이벤트 당첨 발표8/6(화) 스토브 스토어 이벤트 공지 및 커뮤니티를 통해 발표 예정🌊쿨스타: 쿨썸머 스토브 페스타🌊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촉촉한감자칩
1시간 전
24.07.18 07:18 -00:00
스토브 10,000원 중복할인 쿠폰 50장 (추첨 5명) 1천원 중복 쿠폰 50장 아닌가요? (=5만원)1만원 50장을 5명이 나눠도 인당 10만원인데, 아마 제목과도 다르고...
쿠타르크
21.04.20
21.04.20 07:20 -00:00
138 °C
[STOVE리뷰]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Scarlet Hood and the Wicked Wood) - 이상한 나라의 스칼렛


 수 년 정도의 개발 경력을 보유하고 서너개 정도의 게임을 출시한 인디 게임 개발사라면 자신만의 스타일을 보유하기 마련이다. 그 스타일이라는 건 당장 눈에 띄는 그래픽이나 인터페이스에서 드러날 수도 있고, 혹은 게임의 장르나 키워드에서 드러날 수도 있다. 그리고 그렇게 자리를 잡은 인디 게임 개발사의 스타일은 곧 개성이 되고, 어느 정도 개발사의 개성에 익숙해진 게이머들은 이후 차기작의 단편적인 트레일러나 게임 화면만 봐도 해당 개발사의 게임임을 어렵지 않게 눈치채곤 한다. 그런 점에서 루프 히어로(Loop Hero)는 참으로 돌연변이와도 같은 게임이었다. 레트로 풍의 픽셀 그래픽과 칩튠 음악을 제외하면 전작인 플리즈, 돈 터치 애니띵(Please, Don't Touch Anything)과 공통점이 거의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덕분에 본인도 루프 히어로 출시 당일에 와서야 이 사실을 간신히 깨달을 수 있었다.


 여튼 한국에서도 인디 게임에 대한 인지도가 점차 상승하고 수 년 간 인디 게임 개발에 매진한 개발사들이 적지 않은 만큼, 이제는 자신만의 스타일을 보유하게 된 국내 인디 게임 개발사가 몇몇 존재한다. 가장 대표적으로 데브스프레소 게임즈가 그렇다. 더 코마(The Coma) 시리즈와 뱀브레이스 : 콜드 소울(Vambrace : Cold Soul)을 개발했던 그들은 특유의 아트웍과 더불어 횡스크롤 방식의 게임플레이라는 자신들만의 스타일을 확보했고, 더 코마 2 : 비셔스 시스터즈(The Coma 2 : Vicious Sisters)에서 자신들만의 스타일이 만개하며 높은 평가를 받는 데 성공했다. 그리고 데브스프레소 게임즈는 새로운 신작인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Scarlet Hood and the Wicked Wood)으로 자신들의 스타일을 굳힘과 동시에 또 다른 성향의 어드벤처 게임으로의 확장을 도모하고 있다.


이렇게까지 전작의 색채가 드러나지 않는 게임도 대단히 드물다. [루프 히어로(Roop Hero)] 

빨간 두건을 두르고 오즈의 친구들을 구하는 이상한 나라의 스칼렛.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Scarlet Hood and the Wicked Wood)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은 더 코마(The Coma) 시리즈와 뱀브레이스 : 콜드 소울(Vambrace : Cold Soul)을 개발했던 데브스프레소 게임즈의 신작으로, 아마추어 밴드 보컬로 활동하던 도중 토네이도에 휩쓸려 이세계로 빨려들어온 금발 소녀 스칼렛의 여정을 담은 어드벤처 게임이다. 빨간 두건을 쓴 스칼렛을 비롯한 여러 캐릭터들과 마녀를 무찌르고 현실 세계로 돌아가는 스토리는 빨간 두건, 오즈의 마법사,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등 여러 판타지 동화에서 모티브를 채용한 것으로 보인다. 한 편의 고퀄리티 웹툰을 보는 것 같은 특유의 그래픽과 아트웍은 플레이어의 눈을 호강시키는 수준을 넘어 이제는 데브스프레소 게임즈의 뚜렷한 개성으로 자리를 잡은 모습이다. 반면 게임 상에서 흘러나오는 재즈 풍의 배경음악은 퀄리티 자체는 분명 뛰어난 구석이 있으나 음악 자체가 유독 튀기도 할 뿐더러 한 밴드의 보컬인 주인공과 판타지 세계관을 내세운 게임의 분위기에는 그다지 어울리진 않는다. 


여러 동화에서 모티브를 채용해 온 이세계 판타지 게임. 

알게 모르게 해외 인디 게임이란 오해를 많이 사는 비주얼. 

밴드 보컬 주인공에 판타지 세계관을 내세운 게임에 재즈 음악은 조금 안 어울리는 게 아닌가 싶다. 


 어드벤처 게임으로써의 게임성은 제법 탄탄하다. 여정의 앞길을 막으며 스칼렛을 위협하는 괴물을 퇴치하기 위해 세 구역을 탐험하게 되는데, 각 구역의 크기는 너무 크지도 작지도 않아 적당한 수준이고 동선 또한 큰 위화감이나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을 만큼 적절히 짜여져있다. 그리고 게임의 진행을 위한 단서와 이야기 전개는 너무 부족하거나 과하지 않을 만큼 적당히 제시되고, 그러면서도 게임의 배경 설정이나 이야기의 이해에 요구되는 정보 또한 딱 필요한 만큼 서술된다. 또한 게임 진행 과정에서 등장하는 미니 퍼즐은 그 종류가 다양한데다가 난이도 역시 살짝 어려운 듯 평이해 게임의 진행을 환기함과 동시에 플레이어의 두뇌 회전을 요구하는 두 가지 역할을 훌륭히 수행해낸다.


 여기에 괴물을 퇴치하는 방법이 각 구역마다 세 가지씩 준비돼있어 플레이어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동원하게 만든다는 점 또한 인상적이다. 플레이어의 행적과 선택에 따라 앞길을 가로막는 괴물의 특성과 약점을 파악하고 그 약점을 교묘하게 파고들어 괴물을 따돌릴 수도 있고, 힘을 잃은 동료들을 도와 그들의 힘을 되찾아주는 대신 그들로 하여금 대신 괴물을 처치하게끔 만들 수도 있으며, 혹은 특정 조건을 만족해 숨겨진 공간을 찾고 새로운 마법을 습득해 직접 괴물을 처치할 수도 있다. 그리고 세 가지 방법마다 게임의 양상이 확연히 달라지고, 나아가 이야기 전개에도 영향을 크게 끼친다. 게임의 양상을 다양하게 만드는 데 있어 단순히 일부 선택지나 아이템 활용에만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완전히 다른 플레이 방식을 갖춰두고 이를 스토리에 적절히 연계시켰다는 점은 굉장히 높은 평가를 받을 만하다.


 또한 각 장소에서 어느 정도 게임을 진행하다보면 스칼렛을 추격하는 검은 늑대가 등장하고, 스칼렛의 변신 능력을 활용해 검은 늑대의 추격을 따돌려야 한다. 이는 개발사의 전작인 더 코마 시리즈에서 쏠쏠히 활용됐던 추격전의 방식을 그대로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 허나 이 추격전은 공포 게임인 더 코마 시리즈에서는 적절한 요소였을 지 몰라도 퍼즐 어드벤처의 성향이 강한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에서만큼은 그다지 좋은 선택은 아닌 듯하다. 아무래도 게임의 모티브라 할 수 있는 빨간 두건의 요소를 부각시키고자 하는 의도였겠지만, 퍼즐 해결과 이야기 전개가 우선시되어야 할 어드벤처 게임의 템포를 필요 이상으로 깎아먹기 때문이다.


미니 게임의 종류도 다양하고 난이도 또한 적절하다. 

괴물 퇴치 방법이 무려 세 가지나 존재한다. 그리고 이것이 이야기의 분기로 작용한다. 

전작의 추격전을 그대로 응용한 건 좋았다. 다만 이 게임은 공포 게임이 아니란 게 문제. 


 스토리 역시 인상적이다. 재귀 마법을 기반으로 한 루프를 통해 동일한 상황이 똑같이 반복되고 앞으로 발생할 상황에 대한 대비책을 강구해나가는 스토리는 꽤나 신선하게 다가오면서도 루프 현상에 대한 근거를 확실히 전달한다. 여기에 게임의 모티브가 된 여러 동화의 요소들은 캐릭터와 스토리 곳곳에 적절히 녹아들어 스토리가 더욱 익숙하게 전달되는 효과를 잘 발휘한다. 세 구역을 탐험하며 괴물에 대처할 방법을 찾는 과정은 제법 자연스러운 전개를 보여주고, 마녀를 무찔러 판타지 세계를 구하고 현실로 돌아오는 마무리 또한 별다른 찝찝한 없이 깔끔하게 떨어진다. 뿐만 아니라 일부 해소되지 않은 복선으로 후속작을 암시하는 듯한 연출을 보여주기도 한다. 중간중간 설명이 부족하거나 지나치게 생략되는 듯한 부분이 아주 없진 않지만, 이 정도면 나름 스토리의 완성도는 높은 수준이라고 말할 수 있다.


 다만 현실 세계에 존재하는 세 명의 밴드 동료들과 판타지 세계에 존재하는 세 명의 모험 동지는 서로 대응을 이루는 듯한데, 이에 대한 묘사나 서술이 부족하다는 점은 살짝 아쉽다. 바로 아래에서 후술하겠지만 모험 동지의 구출 여부에 따라 이후의 이야기 전개가 조금씩 달라지고 현실 세계로 돌아왔을 때 밴드 동료들의 반응 또한 조금씩 달라지는데, 정작 게임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현실 세계와 판타지 세계의 연결고리가 명확히 드러나지 않는다. 게임의 극후반부 마녀와의 대전에 접어들어서야 그 연결고리가 미약하게나마 드러날 뿐이다. 그 전까지는 단순히 캐릭터들의 외형이나 성격을 파악하고 어림짐작으로 유추할 수 밖에 없는데, 게임 도중 모험 동지들과 소통할 때 현실 세계와 판타지 세계의 접점이 될 만한 요소를 은유적으로 담아뒀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남는다.


루프물의 정석을 잘 따라가는 무난하면서도 깔끔한 스토리. 

하여간 피부가 초록 색인 것들은 다 이유가 있다니까, 

여정을 돕는 세 동료는 현실의 밴드 멤버와 서로 대응을 이루는데, 이에 대한 명확한 연결고리가 조금 부족하다.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에는 세 괴물의 처치 방식에 따라 총 10가지 엔딩이 준비돼있는데, 각 엔딩마다 마녀를 물리치는 방법과 현실로 돌아간 스칼렛의 행방이 완전히 달라지는 등 모든 엔딩이 각기 다른 내용을 보여주고 있어 확실히 여러 엔딩을 감상하는 재미는 있다. 허나 멀티 엔딩을 갖춘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멀티 엔딩 감상을 위한 편의성은 다소 부족하다. 챕터 단위로 명확히 끊어지는 게임이 아니다보니 챕터 시스템이 갖춰진 것도 아니고, 한 번 감상한 분기를 다시 불러올 수 있는 방법도 없다. 그렇다면 세이브를 알차게 활용할 수 있기라도 해야 할텐데, 게임 상에서 제공되는 세이브 슬롯이 단 네 칸 뿐이다보니 멀티 엔딩을 위해 세이브를 활용하는 것에도 제약이 크다. 이렇듯 세이브 시스템이 부실하다보니 엔딩이 10가지나 준비돼있음에도 불구하고 한 번 게임을 마친 뒤 2회차 이상 플레이로 다른 엔딩을 감상할 엄두가 안 난다. 개인적으로는 디트로이트 : 비컴 휴먼(Detroit Become Human)이나 13기병방위권(13 Sentinels : Aegis Rim) 같은 게임에서 보여준 분기 시스템을 이 게임에도 도입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싶다.


 그 밖에 주인공 스칼렛 역할을 맡은 윾짱님과 사반나 역할을 맡은 캡틴로님이 열연한 코스프레는 두 캐릭터의 특징을 잘 잡아내 뛰어난 퀄리티를 보여준다. 반면 게임 도중 등장하는 컷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스칼렛의 더빙 연기는 감정이 실려있지 않아 책을 읽는 듯해 굉장히 어색하게 다가온다. 하필 이 더빙이 오직 영어만 존재하는 것 같은데, 한국어 더빙을 따로 준비했어도 괜찮았을 것 같다.


모든 멀티 엔딩을 감상하기엔 너무나도 부실한 세이브 시스템.

성우분께는 참 죄송스러운 말이지만, 무난히 몰입되는 더빙은 못 된다. 


 요약하자면 스칼렛 후드와 사악한 숲은 게임플레이와 스토리에 있어 자잘한 단점이 조금씩 있긴 하지만 큰 관점에서 보면 충분히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어드벤처 게임이라 할 수 있다. 여러 동화에서 모티브를 채용한 캐릭터와 세계관은 충분히 매력적이고, 이세계와 루프라는 키워드를 바탕으로 전개되는 스토리는 깔끔한 전개와 마무리를 보여주며, 다양한 미니 퍼즐과 적절한 동선, 그리고 10개의 멀티 엔딩을 보유한 게임플레이는 확실한 재미를 선사한다. 하나 비유를 하자면, 미처 온전히 성장하지 못한 나무가 드문드문 있긴 해도 크게 보면 넉넉히 화창해 보이는 숲과도 같은 게임이다. 어드벤처 게임을 선호하는 게이머들이라면 믿고 플레이해볼 가치는 충분한 국산 인디 게임이라 할 수 있겠다. 




로그인 후 댓글을 달아보세요!
문자 :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