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1720579382619811
1시간 전
24.07.12 17:56 -00:00
251 °C
먹튀인가요?
크리스티엘
40분 전
24.07.12 18:10 -00:00
5.5만 패키지 결제한 상품>상점 보관함에 들어옴> 인벤에 다야만 3천들어오고 소환권카드는 인벤으로 들어오는 게 아니라 소환상점에서 아래 보면 뽑기 11권으로 생김 
zx지존법사xz
45분 전
24.07.12 18:05 -00:00
나는 다이아만 주고 소환권카드 사라짐ㅋㅋ 이게 말이 되는거냐
70341311
1시간 전
24.07.12 17:51 -00:00
150 °C
나만 안 들어가짐? 막아놓은거야 뭐야;
흰옥수수수염차
1시간 전
24.07.12 17:53 -00:00
재접하면 들어가지던데?
S1719199059867912
1시간 전
24.07.12 17:36 -00:00
60 °C
퀘스트 완료 누르면 퀘는 완료 안되고 그 퀘에 있는 경험치 보상만 계속 누르면클릭한번에 1%씩 오르는중인데 안막음?
이게정상화냐
1시간 전
24.07.12 17:38 -00:00
출첵도 한방에 한달치 다됨ㅋㅋ 경험치버그로 1등 되신분도있고 버그 투성이임
162315871
3시간 전
24.07.12 16:02 -00:00
0 °C
아무런 공지없이 계속 과금한 유저랑 격자벌어지는데 쉬바 점검해서 공평한 조건에서 게임할수 있게 해라 개라석들아
139618337
3시간 전
24.07.12 15:45 -00:00
162 °C
우리가 놓친 것 일퀘 10개희귀 아바타 + 희귀 무기 (현재 출석이벤 버그보상)일일던전다른 서버에 비해 최소 3시간이상 점검타서버 애들 쭉쭉 나가는거 보면서손가락 빨아야함rpg는 경쟁게임인데우린 흙수저 서버 잘못고른 죄를 받는거임내일 서버 정성화돼도사료없으면 겜하기 싫어질듯모리안 1서버는 내일부터 시골서버 될수도있다..그렇다면 레이드도 못잡는 서버가되것죠영웅압타 달라고 쪼릅시다!!
S1720754370000311
3시간 전
24.07.12 15:49 -00:00
출석보상에 희귀아바타 희귀무기 없는데?
S1717472769145810
3시간 전
24.07.12 15:46 -00:00
난 다 받았는데??게임을못할뿐.....
로브
5시간 전
24.07.12 13:27 -00:00
132 °C
그림 공부좀 진득하게 하는중이라 약 반년만에 돌아온 팬아트 게시판이네요
ep73425
1시간 전
24.07.12 17:22 -00:00
로드나인기대한다
14시간 전
24.07.12 04:46 -00:00
4 °C
개꿀잼이다.다들 모여라
아인ii
24.07.11
24.07.11 06:22 -00:00
644 °C
우리들의 4분 33초의 보상이 카톡으로 지급되었습니다
재비시네마
17시간 전
24.07.12 01:32 -00:00
692 °C
   안녕하세요 재비입니다 !!이번에는 제가 게임 개발자로 지내면서 만들었던 인생작, IWBTJ에 대해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IWBTJ는 아이워너 시리즈의 팬게임이고 (흔히 아시는 건 아이워너비더보시!!)고등학교 시절 제 인디 게임 개발 열정을 불태워줬던 프로젝트입니다.여름 방학에도 하루도 빠지지 않고 Unity를 켰었죠.. 그만큼 즐겼습니다.   전형적인 아이워너 시리즈처럼스테이지마다 다른 게임을 테마로 하는 맵과 보스가 존재합니다.   실제 개발 화면입니다. 딱히 그렇다할 맵, 보스 제작 툴이 없었어서Unity 기본 타일 시스템과 코드 노가다를 통해서 한땀한땀 제작했던  기억이 남아있네요.어떻게 저런 노가다를 불평 없이 했는지.. 😰   정말 이 프로젝트 시작하기 잘했다 느꼈던 때는친구들에게 게임을 배포했을 때였습니다.제 게임을 즐겁게 플레이해주고, n시간동안 트라이해서 올클리어를 인증해주는 사람들과"너 게임 재밌고 완성도 높더라" 라는 말을 해주는 사람들이 있었기에지금까지도 이렇게 게임 개발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이대로 끝내기엔 아쉬워서올해 itch.io에도 등록해두었습니다.itch.io 게임 다운로드 링크STOVE 인디에도 업로드 하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그정도 퀄리티 게임은 아닌 것 같아 포기했습니다.마지막으로 전체 플레이 영상도 구경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5
CM불곰
17시간 전
24.07.12 02:09 -00:00
헐 직접 게임을 만드시다니능력자시네요!!
린린린링
8시간 전
24.07.12 10:27 -00:00
컨트롤을 못 해서 엄두를 못 내고 있었는데 다시 도전해보겠습니다!💪
사쿠라미코35p
24.07.11
24.07.11 00:27 -00:00
831 °C
어떠녜? 모닝 삼겹인케도.오이시다녜- 키모치!!
S1719316835831011
24.07.11
24.07.11 01:37 -00:00
아재 아침부터 무리하네
S1720744286502011
18시간 전
24.07.12 00:33 -00:00
아레스하던 형님 아니신가
GM디스이즈게임
21.03.03
21.03.03 02:42 -00:00
70 °C
[TIG 퍼스트룩] 골수 롯데 팬의 꿈을 이루게 한 게임, 'OOTP 21'

세상은 넓고 게임은 많습니다. 정보가 넘쳐나는 시대, 15년 역사의 게임 전문지 디스이즈게임에서 어떤 게임이 맛있는지, 맛없는지 대신 찍어먹어드립니다. 밥먹고 게임만 하는 TIG 기자들이 짧고 굵고 쉽게 여러분께 전해드립니다. TIG 퍼스트룩!



스포츠는 게임 시장에 있어 '단골 고객'으로 꼽히죠. 실제로 <위닝>, <피파>, <MLB 더 쇼> 등 다양한 스포츠 게임 시리즈들은 출시될 때마다 수많은 팬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러한 스포츠 게임은 크게 두 가지 타입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요. 앞서 언급한 게임들은 모두 유저가 직접 선수를 컨트롤하는 게임입니다.


반면, 전혀 다른 스타일의 스포츠 게임도 존재합니다. 선수를 컨트롤할 순 없지만 전략, 전술을 세우고 그것을 관리하며 감독 역할을 수행하는 '매니저' 게임이 이에 해당하죠. 스포츠 경기를 보다 보면 선수에 대한 비판 못지않게 감독과 운영진에 대한 아쉬움이 터져 나올 때가 있는데요. 이러한 비판들은 자연스레 '내가 해도 저거보다 잘하겠다'는 상상으로 이어지곤 합니다.


오늘 소개할 게임은 이러한 상상을 현실로 옮길 수 있는 타이틀입니다. 그것도 '야구'에서도 말이죠! 투수나 타자가 되어 직접 경기를 뛰는 것 대신, 리그의 운영자가 되어 규칙을 수정하거나 트레이드를 진행하고 단장이나 감독으로써 구단 운영에 관여할 수 있는 현실판 <머니볼>을 체험할 수 있는 게임!


<OOTP 21>입니다.



<OOTP 21>은 전 세계 야구 리그 데이터를 제공하는 만큼, 눈에 익은 한미일 프로야구는 물론 대만이나 호주 독립리그 등 다양한 국가의 야구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물론 정식 라이선스를 보유한 건 메이저리그뿐이지만, 유저 패치를 통해 얼마든지 현실성을 높일 수 있다는 점도 <OOTP> 시리즈의 강점입니다.


앞서 말했듯 <OOTP>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관리자가 될 수 있다'는 점인데요. 특히 감독을 넘어 리그 관리자인 '커미셔너' 자리에 앉을 수 있다는 건 야구팬들에겐 너무나 매력적인 요소입니다. 야구 팬이라면 한 번쯤 꿈꿨던 '리그 규칙 수정'이나 '일정 조정' 등 내가 원하는 대로 리그를 운영할 수 있기 때문이죠.


MLB부터 KBO는 물론, 체코나 스페인 등 생소한 리그도 플레이할 수 있다


조금 더 현실적인 부분에 관심이 있다면 특정 팀의 단장이나 감독 역할을 수행해보세요. 특히 <OOTP>의 단장 포지션은 야구팬들에겐 또 하나의 매력 포인트로 다가올 겁니다. 전략 전술에 개입하는 감독과 달리 단장은 팀을 위해 더 큰 그림과 계획을 세워야 합니다.


이를테면 예산과 전력을 쥐어짜 우승에 도전할지 아니면 유망주를 모아 미래를 그릴지를 정해야 하며, 티켓값을 결정하는 등 구단 운영에 관한 모든 것을 내 손으로 결정할 수 있죠. <머니볼>의 빌리빈 단장과 같은 드라마를 게임에서 써 내려갈 수 있는 셈입니다.


이에 더해 <OOTP 21>에서는 프로 리그뿐 아니라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을 수도 있습니다.


프리셋으로 제공되는 WBC(라이선스로 인해 대회 명칭은 다르게 표기됩니다)는 물론, 유저가 원하는 대로 참가팀과 개최 시기, 조 편성 등을 자유롭게 세팅해 완전히 새로운 대회를 만들 수도 있죠. 특히 국가 대항전뿐만 아니라 리그를 초월한 클럽팀 간 대회에도 개최할 수 있어서 이른바 야구판 '챔피언스 리그' 같은 꿈의 대회를 플레이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팀의 미래와 즉시 전력을 맞바꾸는 '결단'을 내릴 수도 있다


<OOTP 21>의 야구 경기는 쿼터뷰 시점으로 전개됩니다. 유저는 1구 1구를 전부 지켜볼 수도 있고 그 공의 결과를 판가름하는 결정구만을 보거나, 이를 모두 스킵하고 결과만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매니저 게임의 대표 주자 <풋볼 매니저> 시리즈와 비슷한 형태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유저들은 경기를 지켜보다가 선수들에게 전략적 지시를 내릴 수 있는데요.


득점권을 마주한 타자에게 번트 대신 믿음의 야구를 시전할 수도 있으며, 무사 만루에서 전진 수비로 승부수를 걸고 불펜 투수의 몸 푸는 시간을 벌기 위해 마운드에 방문해 투수와 이야기를 나누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경기 운영에 관여할 수 있습니다. 마치 '진짜 감독'처럼 말이죠.


믿음의 야구와 스몰볼을 두고 고민하는 스스로를 보게 될 것이다


<OOTP 21>의 또 다른 핵심 콘텐츠는 유저가 육성한 팀과 선수들의 '스탯'인데요.


시즌 중 투타별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는 선수를 디테일하게 확인할 수 있음은 물론 규정 타석이나 이닝을 채운 신인들 간의 성적을 비교해 신인왕을 예측해보는 것도 가능합니다. 또한, <OOTP 21>은 플레이 중인 시즌뿐만 아니라 선수 개개인의 연도별 스탯까지 꼼꼼하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대호의 역사 탭에 가면 2020년 이대호의 성적뿐만 아니라 그가 데뷔 시즌에 올린 성적과 함께 KBO에서 통산 몇 개의 홈런을 때렸는지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죠. 누구도 궁금해하지 않을(?) 이대호의 통산 '도루' 기록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스탯 '구경'은 <OOTP 21>이 제공하는 또 하나의 특별한 콘텐츠입니다.

 

<OOTP 21>은 썩 괜찮은 야구 매니저 게임이지만, 한 가지 치명적인 문제로 인해 한국 유저들 사이에서 주류가 되지 못했는데요. 바로 '언어'입니다. 일례로 <풋볼 매니저> 시리즈는 <챔피언십 매니저 2002>부터 한국어를 공식적으로 지원하며 많은 유저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물론, 게임의 퀄리티에 대한 비판이 지속되고 있긴 하지만 기본적인 언어가 한글이라는 건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장점이죠.


냉정히 말씀드리자면 야구는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스포츠는 아닙니다. 즉 야구 게임을 플레이하는 국가가 그리 많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어 지원이 안 된다는 건 너무나 아쉬운 부분입니다.


OOTP 21 메인 화면. 온통 영어뿐이다 


게다가 <OOTP 21>은 생각 이상으로 많은 양의 텍스트가 등장하는 게임입니다. 경기 중계는 물론, 선수에 관한 크고 작은 소식들이 굉장히 세세하게 전해지기 때문이죠. 이처럼 많은 양의 영문 텍스트가 등장하는 <OOTP 21>은 야구 규칙에 대한 이해도나 영어 숙련도와 관계없이 일종의 진입장벽 역할을 합니다. 모국어가 아닌 이상에야 그만큼의 피로도와 거부감이 생길 수밖에 없는 것이죠.


게다가 예전 시리즈가 그러했듯 <OOTP 21> 역시 KBO 리그를 온전히 구현하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지금은 사라졌지만 한국판 룰5 드래프트인 '2차 드래프트'는 흔적도 없으며, 포스트시즌도 전혀 다른 구조로 진행되죠. 또한, 신인왕을 외국인 선수들이 싹쓸이하거나 라인업이 자동으로 바뀌는 버그 등은 매 시리즈 계속해서 이어져 오고 있는 '단골 문제점'으로 꼽힙니다. KBO 하나만 바라보고 타이틀을 구매하는 유저에겐 다소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셈이죠.


다만, 한 가지 희망적인 요소가 있긴 합니다.


컴투스는 지난해 <OOTP> 시리즈 개발사 OOTP를 인수했는데요. 특히 OOTP 대표 마르쿠스는 디스이즈게임과의 인터뷰에서 "컴투스 현지화 팀의 도움을 받아 이미 한글화 작업을 시작했다"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관련 기사]

[인터뷰] '마침내' 한글화 될 OOTP, "컴투스와 좋은 게임 만들 것"



따라서 향후 출시될 <OOTP 22>는 전작에 비해 진입 장벽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한글 지원은 물론 다양한 KBO 게임을 개발한 컴투스와 손잡은 만큼, <OOTP> 속 KBO 역시 한층 개선된 모습으로 돌아올 가능성이 높습니다. 수년째 <OOTP> 시리즈를 즐긴 기자의 행복회로가 꿈틀대는 이유입니다.


기자가 처음 야구를 본 건 2005년이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롯데 자이언츠는 '비밀번호'를 써 내려가는 중이었고, 모두의 손가락질을 받는 팀이었죠. 이후 그들은 외국인 감독과 함께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특히 롯데 자이언츠의 '핵타선'은 모두의 부러움을 사는 공포의 존재이기도 했죠. 시간이 지나 롯데 자이언츠는 '하위권'이 익숙한 팀이 됐습니다. 젊은 단장이 부임해 팀을 고치고 있지만, 이런저런 암초에 부딪히며 힘겨운 항해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OOTP> 시리즈는 늘 기자의 꿈을 이뤄주곤 했습니다. 현실에선 결코 일어날 수 없는 롯데 자이언츠의 패넌트레이스 1위나 코리안 시리즈 우승은 저의 세이브 파일에선 '연례행사'와 같았죠. 게임 속 롯데 자이언츠는 지금의 두산 베어스를 연상케 하는 '왕조'를 이룩한 한국 최고의 프로야구팀입니다.


만약 당신이 언더독을 응원하는 야구팬이라면, 오늘만큼은 <OOTP 21>에서나마 꿈에 그리던 '왕조'를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요? 대기열을 기다려 콘솔을 구매할 필요도 1%의 확률을 노려 카드를 뽑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상황을 냉철히 파악할 수 있는 '직감'만 있으면 됩니다.


준비되셨나요? 게임 속 선수들의 손을 잡고 녹색 그라운드를 향해 달려봅시다!



▶ 추천 포인트
1. 야구... 좋아하세요? 그렇다면 망설이지 마세요!
2. 현실에서 속 썩이는 응원팀, 게임 속에서나마 그 울분을 토할 수 있다

▶ 비추 포인트
1.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한글
2. 몰입감을 떨어뜨리는 버그

▶ 정보
장르: 스포츠
개발: OOTP
가격: 20,500
한국어 지원: X
플랫폼: 스팀

▶ 한 줄 평

그 곳에서나마... 나의 꿈을 이뤄다오





로그인 후 댓글을 달아보세요!
문자 :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