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1720753134453712
1시간 전
24.07.24 16:36 -00:00
111 °C
겜좀등록해서 자동사냥걸게해주세요 .. 내일출근입니다  .. 업데이트후 아직도 패치 안되고있습니다 
S1719152797075011
1시간 전
24.07.24 16:44 -00:00
접어 그냥
sajdnasjdnd
2시간 전
24.07.24 16:05 -00:00
271 °C
인증합니다희귀변신이라 맨날 울었는데 이게 꿈이야 생시야 ㅠㅠ
196895866
19분 전
24.07.24 17:21 -00:00
초기화나 돼라
S1719566483310011
1시간 전
24.07.24 16:28 -00:00
ㅊㅊㅊㅊ
S1719200019855711
2시간 전
24.07.24 15:20 -00:00
52 °C
활 모션 롤백 이후 들어와서 전투봉 치는데 데미지 왜 낮아졌냐ㅡㅡ활 모션 같은거는 바로 롤백 시키면서 전투봉은 *도 신경 안쓰네 
S1720858260989511
1시간 전
24.07.24 16:43 -00:00
슈발 나도 그런거같음
검귀라이프
3시간 전
24.07.24 14:28 -00:00
400 °C
근접은  사람 많아서  막타치기는 커녕  공격하러 가기도 힘들고기여도 보상 1,  막타보상1  이렇게 나누면 안댐?꼭 한쪽으로만 치우쳐서  지급되는 방식으로만 해야되는지?
119105541
3시간 전
24.07.24 14:40 -00:00
기여도 10명  막타 1명  선타 1명  이렇게 12명  램덤 뽑기  제일 공평한듯 ㅋㅋ ㅋ
81142192
3시간 전
24.07.24 14:30 -00:00
보스 기여도만 보상먹는건 문제 있다고봄
S1721191372749611
4시간 전
24.07.24 13:51 -00:00
1,330 °C
많은 사람들이 공속 느려지고 모션 이상하다고 느껴서 자게에 올리는건  징징이라고 느낄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공감합니다그러나 모션상의 문제든, 정말 공속이 느려진 것이든그간 수많은 업뎃으로 욕먹었던  회사에서이 황금같은 시간에 유저들한테 또 다시 욕먹을거 알면서도 업데이트를 감행했다는것은뭔가 회사측에서도 문제점을 발견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볼법한데요..?지금 롤백하는 상황에 대해서궁수유저들이 징징대기 때문에 회사에서 롤백해주는거라고 외치면서'근댐 상향해달라'는 말을 붙이는 분들이 진정한 징징이 아닐까 싶네여너무 구차해요..궁수가 부러우면 궁수를 하면되고게임 운영이 ㅈ같으면 안하면되는거구..왜 이렇게 어렵게 삽니까들.. ft. 업뎃 횟수가 좀 지나치긴 하다 ^^ 꼼꼼히 확인좀 하고 적용하시져
새우한마리
4시간 전
24.07.24 13:52 -00:00
장담한데 문재인뽑음
STOVE168443032132711
4시간 전
24.07.24 13:52 -00:00
님도 글이 너무 심하게 기네요 누가 다 볼까요 이 장황한 글을
결말포함
8시간 전
24.07.24 10:00 -00:00
781 °C
하지만 오늘도 카타클리스모는 출시하지않나 보네요 ㅠ 이러면 7월도 얼마 안남았는데  개인적으로 기대하던 다른 출시준비작들까지 8월 출시로 밀리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렐름오브잉크는 아예 개발 자체가 미뤄지기도 했고
촉촉한감자칩
8시간 전
24.07.24 09:56 -00:00
471 °C
🔴 [오늘의 업계 뉴스] Humble Games가 36명의 직원을 해고한 것으로 알려지다.<험블 게임즈에서 퍼블리싱 한 게임들>정말 멋진 게임들을 퍼블리셔 하던 믿음과 신뢰의 험블 게임즈.험블 게임즈에서 퍼블리싱 한다고 하면 믿고 질러도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 게임 퀄리티는 하나같이 훌륭했죠!물론 우리들에게는 “절대 한글화 안해준다는 확신의 험블 게임즈” 이지만요 ㅠㅠ이 “험블 게임즈에서 36명의 직원을 해고한 것”, 그리고 이것이 “험블 게임즈의 완전한 폐쇠를 의미한다는 것”을 폴리곤 기자가 알려왔습니다.그 동안 멋진 인디 게임에 많은 지원을 했던 험블 게임즈의 철수에 인디 게임 업계에서도 큰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습니다.더불어서, 비록 험블 번들과 험블 게임즈가 완전 독립적인 부서인 것은 알려져 있는 사실이지만,최근의 6개월 8$ 쿠폰을 발송한 것과 연관된 무엇이 있지 않을까? 하고 험블 초이스 구독자들은 걱정하고 있습니다.최근 험블 게임즈에서 퍼블리싱을 담당하여 출시한 “보우:월하의 청연(7.17)“의 트윗에서도 이와 관련된 정보를 얻을 수 있었는데,험블 게임즈의 운영 구조 조정은 험블 번들과는 관계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하였습니다.험블 게임즈의 공식 발표에서는 “이것은 스튜디오의 폐쇠가 아닌, 어디까지나 운영 구조 조정 (restructuring of operations)” 이라고 발표하였습니다.제가 정말 좋아하던 몇 안되는 퍼블리셔다보니, 부디 부활에 성공해서 다시 멋진 게임들을 퍼블리싱 해주었으면 좋겠네요. 더불어 한글화도 좀 ㅠㅠ참고로 최근 스팀에 발매한 “카타클리스모” 또한 험블 게임즈가 퍼블리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그런데 카타클리스모 스팀은 한글화 되어 있던데, 혹시 스토브에서 한글화 데이터만 받고 데이터 먹튀를 한 건 아닌지 심히 걱정되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오늘의 스포츠???? 뉴스]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 올림픽에 e스포츠 경기 창설에 만장일치로 찬성 투표제 142차 국제 올림픽 위원회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올림픽에 e스포츠 경기 창설에 찬성을 했습니다.이 투표의 결과에 따라, 첫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은 내년(2025)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릴 예정입니다.이 내용만 보고 오해하실 수도 있는데, 항저우 아시안 게임에서 본 “e스포츠” 종목들 (도타2, LoL, 몽삼국2, 배그, 스파 등)에 대한 투표가 아닙니다.하나의 올림픽 종목으로써의 e스포츠가 아닌, “올림픽 종목을 e스포츠로 플레이”하는 것입니다. 즉, 기존에 있던 다양한 올림픽 종목들(사이클, 야구, 양궁, 테니스 사격 등)을 e스포츠로 플레이 하는 것을 경쟁하는 “올림픽 e스포츠 시리즈(OES)”에 대한 투표였습니다. 그래서 LoL이나 도타, 배그나 콜오브듀티 같은 게임들은 종목에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기존 종목의 격투 장르와 연결지어 스파 정도는 시험 종목에 포함되는 수준입니다.그래서 4년 주기로 진행되는 올림픽(올해 파리올림픽)과는 별개로 내년에 열리는 것이기도 하죠.상세한 종목은 위키 등에서 찾으실 수 있습니다.그래도 이를 통해 게임 산업와 기술의 저변을 확대시키고, 새로운 관객들을 유치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네요.흥미롭긴 하지만, 이게 게임으로 겨뤄야 하는 건가? 게임은 게임으로 경쟁하게 두면 안될까? 그런 개인적인 생각이 드네요.스포츠 장르 게임을 아예 플레이하지 않는 제가 말하기에는 적당하지 않지만요! ㅎㅎㅎ🟢 [오늘의 게임 밈] 인터렉티브 허브 게임을 내놔!“인터렉티브 허브”라 함은, 플레이어가 상호작용(인터렉티브) 할 수 있는 기지(허브)를 가진 게임들을 말합니다. 여기서 상호작용은 그냥 클릭 반응이 아니라, 유저가 플레이 함에 따라서 기지가 성장하거나, 장식이 추가되거나, 이를 넘어 직접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것들을 말하죠.대표적으로 톰 클랜시의 디비전 시리즈에서는, 스토리를 진행함에 따라서 기지가 정돈되고 기능이 오픈되며,폐허와 다름 없었던 정착지들이 태양광, 저수 시설, 옥상 가든을 갖추면서 점차 발전해 나가는 모습등이 이에 해당합니다.이러한 게임 속의 기지가 발전하고 성장하는 모습은 게임 플레이에 원동력을 제공해 줘서 정말 “훌륭한 게임의 요소”로 꼽히는데,생각보다 이런 요소를 갖춘 게임이 많이 없는 모양입니다.역시나 유저들이 뽑은 대표적인 인터렉티브 허브 게임인 “디비전”과 유비 소프트의 게임들.유비 소프트의 게임들이 대표적을 수 밖에 없는게, "인터렉티브 허브"의 서사적 당위성. 예를 들면 폐허가 된 곳에서 공동체를 부활시킨다, 바이킹이 되어 영국에 정착지를 세운다. 같이 스토리와 인터렉티브 허브 요소를 어색함 없이 결합한 덕분이죠.기지가 아니라 잡동사니 전시장이 되어 버리는 “스칼렛 스트링스”의 인터렉티브 허브 요소.선물을 주면 추가되는 아이템 들인데, 이 아이템들을 사용하는 반응도 재밌는게 많아서 아무튼 모든 선물을 챙겨주고 싶게 만드는 “게임의 추친력”을 제공하는 훌륭한 컨텐츠였습니다. 제 70시간 플레이 저장 파일이 이렇게 사용될 줄이야 ㅋㅋㅋㅋ이외에도 사람들은 “사일런트힐 4”, “더 룸”, “샌드랜드”, “티어다운”, 그리고 “몬헌 월드”등을 뽑아주었네요.“Please, Don’t Touch Anything”의 사진들 또한, 넓게 보면 인터렉티브 허브의 “발전”요소로 볼 수 있겠죠? ㅎㅎㅎ여러분들이 재밌게 플레이한 “인터렉티브 허브”요소를 가진 게임에는 어떤 게임이 있나요?🟢 [오늘의 맞춤 대기열] 물리와 테트리스를 섞은 다리 건설 게임 - 영혼의 다리다양한 도전으로 이런 저런 시도와 변화를 겪은 테트리스에 또 다른 흥미로운 시도를 한 게임이 나왔습니다.기본적인 테트리스의 규칙을 기반으로 목적지를 연결하는 다리를 만드는 게임입니다.하지만 여기에 블록의 무게, 강풍이나 비, 중력과 같은 환경 요소, 대형 블록이나 도움을 주는 아이템까지,게임의 도전적 요소를 살리면서도 그것을 극복할 수단을 제공해, 풀어가는 재미가 있는 스테이지를 만들어 냈네요.인디 게임이라 함은, 그저 자신만의 스킨을 씌운 게임이 아니라다른 게임에서는 볼 수 없는 고유한 경험을 제공하는 이런 게임들이 옳게 된 인디 게임이라 생각합니다.치명적인 단점으로 아직 “도전과제”를 지원하지 않는 점, 가끔 섞여 있는 미칠듯한 난이도의 스테이지, 일부 불편한 UI등을 공통적으로 지적하고 있어서일단은 찜목록에 넣어 놓고 할인할 때 까지 존버해야 겠네요.벌써 수요일 입니다. 다들 조금만 화이팅 하면 금방 주말이 오겠네요 ㅎㅎㅎ 촉촉한감자칩🫡🫡🫡 즐겜을 위해 하루하루 살아가고 있습니다. 미소녀 게임, 건설 경영 게임을 사랑합니다! 🤪 프로필   👌 추천글  ✨ 인장만들기
10
덤비면문다고
6시간 전
24.07.24 11:39 -00:00
카타클리스모는 이미 나왔어야 할텐데 왜 안 나오는 지 모르겠네요... 진짜 먹튀인가...
돔돔군
4시간 전
24.07.24 13:17 -00:00
e스포츠 ㅋㅋㅋㅋ아씨 진짜 기대했다가 설명 보고서...이게... 뭐지???
onetwomoon
24.07.23
24.07.23 13:41 -00:00
551 °C
.
무등산막걸리
17시간 전
24.07.24 00:55 -00:00
바로 그 포즈!!  
하늘을누비는끼룩이
24.07.23
24.07.23 07:10 -00:00
217 °C
3등2등.......1등ㄷㄷㄷㄷㄷ
늪개구리
24.07.23
24.07.23 13:08 -00:00
저 문어는 꼭 코즈믹호러 느낌이 나네요. 밤에 보면 오줌 지릴듯 ㅋㅋㅋㅋ 
STOVE72631612
24.07.20
24.07.20 05:24 -00:00
357 °C
다크랜서 300포인트 넘겼는데 치명타 몰빵 각인 세팅이라 그런가 관통 충접 연속 크리가 참 좋더만그리고쉐도우 블레이드인가 쉐도우 머시기로 오늘 바꿔 봤는데 치명타 뜨면 0.1% 공속증가 50중첩이라공속 가속되는게 참 보기는 좋은데 관통이 낮아서 그런가 다크랜서보다 딜이 좀 ....혹시 단검 다른 어빌직업 추천해줄거 있을랑가?ps : ㅅ ㅂ 이속 개 느리고 어글 넘기기나 생존기 없는 말뚝딜 단검 못해 먹겠다. 울란지역 수호자 유적지가면 선공몹 8~9마리까지 끌어다 다굴 당하는데 이게 맞는거냐?
유보스
24.07.20
24.07.20 05:34 -00:00
몹몰리면 답없는건 활이던 뭐던 마찬가진듯..제가 각 직업별(45레벨까지 육성) 어빌 다크랜서 한번씩 다해보고 딜량 체크 해 봤는데 아직 다크랜서 보다 월등한게 없는듯함
가바위
24.07.20
24.07.20 05:32 -00:00
검에 설탕뿌리는 어빌리티~~~
판다킬러
24.07.01
24.07.01 10:06 -00:00
213 °C
Episode1. 나의 인생게임 TOP 5 - 포켓몬스터 은


살면서 적지 않은 게임을 해보았지만 인생게임으로 꼽는 TOP 5 중에 하나를 꼽으라면
언제나 포켓몬스터 은 버전을 빼먹지 않습니다.

저를 20년간 포켓몬 덕후의 길로 끌여들인 기념비(?)적인 게임입니다.

어릴적 아버지를 몇달간 졸라 사게된 게임보이 어드밴스 와 포켓몬스터 은 게임을 가지고

거의 3년간 계속 붙잡고 게임을 했던거같습니다.



여러분들의 스타팅 포켓몬은 무엇이었나요

저의 스타팅포켓몬은 브케인이었습니다.  뭔가 실눈으로 된게 너무 귀여웠어요

브케인을 주축으로
블레이범 / 슈륙챙이(물의돌을 동생이 다른데에 써서 진화를 못시켰습니다.) / 빨간갸라도스 / 고우스트(친구가 없어서 진화를 못시켰습니다.) / 피죤투 / 잠만보  이 멤버로 사천왕, 챔피언 그리고 레드까지 깼습니다. 


나이가 들고 다른 모든 버전을 해보았지만 역시 2세대가 가장 좋았던것 같습니다.

2세대의 성도, 관동 두 지방을 깰 수 있는 혜자로운 컨텐츠가 너무 사기에요.

그리고 모두들 좋아하시는 레드, 전 버전 챔피언과의 배틀까지

아직도 레드 전 BGM 은 들을 때  마다 가슴이 떨리고 비장해집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Gap28541_dQ&ab_channel=JayKim


포켓몬스터라는 게임 때문인지
나이가 들고도 많은 게임을 하면서도
턴제 RPG, 그리고 수집형 요소가 있는 게임이 조금더 재밌게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덕분에 페르소나 시리즈를 너무 재밌게 했습니다.)


여러분들의 첫 포켓몬은 누구였나요. 
이 글을 보시면서 어릴 적 함께 모험을 떠난 포켓몬과의 추억이 떠오르면 좋을 것 같습니다.


PS. 스토브에도 코로몬이라는 포켓몬 느낌의 게임이 있습니다! 포켓몬의 추억을 살릴겸 한번 해보시는건 어떨까요?

https://store.onstove.com/ko/games/2086 


로그인 후 댓글을 달아보세요!
문자 : 0/1000
게임즁인햄스터
24.07.02
24.07.02 01:51 -00:00

너무 귀여워요!

CM불곰
24.07.02
24.07.02 01:21 -00:00

포켓몬스터 열풍 이였죠.

각자 좋아하는 포켓몬들도 다 달라서 정말 치열하게 논쟁을 했던...